> Home > 전시 > 지난전시

 

 

 

 

 

 

 



메인 포스터_72dpi.jpg

 

 

 

전시개요

 

갤러리박영의 2018년 첫 전시는 박영작가공모전3기 작가들의 릴레이 전시

2018 THE SHIFT1: ‘다시바라보기’이다

 

THE SHIFT’전은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며 이상적인 소통으로의 이동’이라는 단어의 큰 주제를 담고 있다.

올해로 3기를 맞는 박영작가공모전 「2018 THE SHIFT」은 갤러리박영 개관 10주년에 맞춰 시작되는 전시라는 점에

, 예년과 달리 전시 전개의 있어 다양성을 추가했다. 회화 조각 공예 설치 분야에 각기 다른 스타일과 기법을

시도함으로써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작가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두 차례의 까다로운 선발 과정을 통해 선정된 14명의 작가(김리영, 김소라, 나광호, 민성호, 박성하, 서웅주, 이고은, 이서인, 이윤성, 젠박, 주미화, 지용, 최영록, 황재원)가 「2018 THE SHIFT」란 공식 전시명 아래 각 주제에 맞춰 2월부터 7월까지 총 3부에 나누어 진행된다.

 

전시기획

 

2018 THE SHIFT」는 21세기의 새로운 시대 인간형인 NOMAD의 시대를 살아감에 있어, 예술에 있어서도 시간과 공간에 제한되지 않으며, 특정한 가치와 삶의 방식에 매달리지 않고 끊임없이 새로운 탐구를 통해 자신을 바꾸어 나가며 새로운 사고를 가능하게끔 하는 작가들의 작업을 지향한다. (여기서 노마드란 끊임없이 자기를 부정하면서 새로운 자아를 찾아가는 것을 의미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다른 21세기 인간에게 새로운 전형으로 통용되는 개념임을 밝힌다).

 

1부ㅣ다시 바라보기” (김리영 김소라 이서인 젠박) 2/2~3/11

 

김리영 작가는

자연 속에서 발생하는Ripple(잔물결)의 장면을 소재로 현상을 시각적 요소로 해석, 조형언어로 옮겨 도자를 통해 구현한다. Ripple은 단순한 현상으로 보이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공간과 공간, 형과 형을 연결하는 하나의 매개체로써 서로의 움직임에 밀접한 영향을 받고 있음을 보여준다.

김소라 작가는

폐허를 소재로 인간적으로 구체화된 공간을 그려낸다. 작품에 등장하는 폐허들은 사람들의 경험과

이야기가 담겨 있는 공간이다. 하지만 그 쓰임을 다해 버려지고, 또 그것이 당연하게 받아들여 간다는 것에 대해

인간이 공간을 어떻게 대하는가에 대한 모습을 그려낸다,

이서인 작가는

방치된 대상들로부터 받은 자극을 이미지로 구축하는  작업을 한다,

본래는 어떤 기능으로서 존재하는 사물들이었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가져와 시각적으로 인지되는 요소들을 조형적으로 재조합한다. 그 과정에서 개별적 대상들은 기존의 의미나 맥락보다는 어떤 상을 만들기 위한 조형적 레퍼런스가 된다.

젠박 작가는

레고를 통해 바라보는 세상을 캔버스에 담는 작업을 한다. 작가에게 레고란, 시간과 공간이 정해진 한정적인 삶에서 질서가 정립되어 쌓아가는 유토피아의공간과도 같다, 그래서 작가는 레고를 통해 캔버스를 직선적인 형태와 면을 분할하면서 균형을 찾아내기 위해서 불안정하게 쌓아올리는 작업을 한다.

  

2부ㅣ관념과 간극의 시선

3부ㅣ새로운 해석으로의 시선

 

 

2018 THE SHIFT」전은 젊은 작가들이 각자만의 예술의 표현을 통해, 익숙하던 자신만의 시선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선을 바라볼 수 있는 사고의 전환을 보여줌으로써, 우리에게 삶을 바라보는 사고의 이동을 경험하게 해 줄것이다,